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배경이미지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 4회 유네스코 유니트윈 국제 학술대회」 개최

2021-05-20 | 조회수 : 404

「제 4회 유네스코 유니트윈 국제 학술대회」 개최

’위기의 시대, 행동하는 예술교육‘ 주제로 국제적 논의와 실천 모색

- 5월 24~26일 개최, 30일까지 공식 누리집에서 누구나 시청 가능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와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이규석, 이하 교육진흥원)은 유네스코 총회에서 채택한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을 맞아 제4회 유네스코 유니트윈 국제 학술대회를 오는 5월 24일부터 26일까지 개최한다.

 

  유네스코 유니트윈(UNITWIN)은 1992년 시작된 연구협력사업으로, 현재 전 세계 134개국 850개 대학 및 고등교육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그중 2017년 공식 출범한 유네스코 유니트윈 ‘문화다양성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예술교육 연구’에는 13개국 대학과 연구기관이 함께한다. 유니트윈 국제 학술대회는 매년 정회원국들을 순회하면서 개최하는데, 싱가포르(2017), 독일 뉘른베르크(2018), 캐나다 위니펙(2019)에 이어 네 번째로 서울에서 개최한다.

 

  제 4회 유네스코 유니트윈 국제 학술대회는 위기의 시대, 행동하는 예술교육을 주제로 독일·케냐·호주·싱가포르 등 13개국 문화예술교육 학계 인사들이 발표와 토론을 이어간다. 사전공모를 통해 선정된 세계 각국의 35팀 발제자들은 기후위기, 다양성, 포용, 평등, 팬데믹 그리고 회복과 치유 등을 주제로 사회문화적 위기에 창의적으로 대응하는 다양한 현장사례연구를 통해 문화예술교육의 가능성과 역할을 논의한다.

 

  5월 24일 사전행사인 ‘지금, 기후위기’에서는 문화예술교육을 통해 바라본 기후위기와 환경문제에 대처하는 국내 예술가와 지역 단체의 문화예술교육 활동 사례를 공유하고 토론을 진행한다. 기후정의를 주제로 활동하는 예술가, 국내 최초의 업사이클 문화예술 공간, 자연과 환경을 사유하는 문화예술교육 연구와 실천 등이 다루어진다.

 

  본격적인 학술대회가 펼쳐지는 5월 25일은 “예술교육 2.0에서의 다양성”을 주제로 한 에른스트 바그너(Ernst Wagner, 독일)의 기조발제로 시작한다. 2015년 독일의 소위 난민 사태로 불린 일련의 상황들 속에서 다양하게 변모한 다문화사회의 예술교육 재정비 필요성과 방법론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서 ▲ 팬데믹 이후 급속히 변화하고 있는 사회에 대응하고자 하는 한국의 ‘현장사례연구, ▲ 현대사회가 야기한 심리적‧정신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예술적 개입으로서의‘예술치유 모색, ▲ 평등‧다문화‧고립 등 사회적 도전 과제에 대한 예술교육의 창조적 해결책을 모색하는 ‘사회적문화적 포용’, ▲ 오늘날 세계가 직면한 사회적, 문화적 도전과제를 해결하는 데에 예술교육을 적용하도록 촉구하고 있는 ‘서울 어젠다: 예술교육 발전목표와 관련한 예술교육 실천 사례를 공유하고 논의한다.

 

  5월 26일은 베냐민 외리센(Benjamin Jörissen, 독일)이 기조발제자로 나서 “예술교육 과제로서의 문화적 회복력과 미적 회복력”을 주제로 문화예술교육이 회복력 형성에 미치는 특유의 영향력에 대해 이야기한다. 26일 주제세션으로는 ▲ 팬데믹 상황에서 위기에 놓인 학교와 학생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실천과 방법을 찾는‘교실 속의 예술’, ▲ 참여와 접근성, 자기주도성과 혁신을 핵심어로 오늘날 예술교육이 처한 위기 극복 사례를 논하는 ‘예술 참여’, ▲ 소외된 주체들의 목소리를 발굴하고 포용적인 공동체 구성을 모색하는다양성문화적 대의등 각국의 새로운 사례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또한 양일간 참가자들의 교류와 학술대회의 소감을 나누는 시간도 마련되어있다.

 

  모든 발제는 유네스코 유니트윈 국제 학술대회 공식 누리집 및 교육진흥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되며, 5월 30일까지 누구나 시청할 수 있다. 본 국제 학술대회의 공식언어는 영어이며, 한글 자막이 지원된다.

 

  이번 유니트윈 국제 학술대회의 박신의 조직위원장은 “팬데믹, 기후위기, 다양성 문제 등 전 세계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중요한 시점에 있다.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서 사회적 위기에 창의적으로 대응하고 치유와 회복을 돕기 위한 문화예술교육의 역할을 조명하는 국제적 논의가 다양하게 이루어지고 이후의 실천으로 이어지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교육진흥원 관계자는 “지난해 온라인 기반의 디지털 컨퍼런스인 제5회 국제예술교육실천가대회(ITAC5)를 성공적으로 개최하며 국가 간 이슈 공유의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하였다. 이번 국제 학술대회에서는 세계 각국 유수의 문화예술교육 연구자, 실천가와 함께 위기의 시대를 극복하는 문화예술교육의 역할과 국제적 연대를 확장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라고 밝혔다.

 

  5월 넷째 주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기간 동안 유니트윈 국제 학술대회 외에도 예술가와 시민 참여형 프로그램, 문화예술교육 유관 학회 세미나 등이 함께 펼쳐질 예정이다.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은 문화예술교육 지원법에 의거 설립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공공기관입니다.

2018년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전략계획(2018~2022)”을 발표, 더 가까이 누리는 문화예술교육, 함께 만들어가는 문화예술교육 비전으로 설정하여 모든 국민이 전 생애에 걸쳐 양질의 문화예술교육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고, 국민의 문화적 삶의 질과 국가의 문화 역량 강화에 기여하고자 합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