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경이미지
꿈의 오케스트라

사업소개

꿈의 오케스트라의 철학과 목표, 함께하는 사람들, 이뤄낸 성과를 소개합니다.

꿈의 오케스트라

꿈의 오케스트라는 오케스트라 활동을 통해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과 나아가 가족 및 지역사회의 긍정적인 변화를 이뤄 왔습니다. 2010년 전국 8개 거점에서 시작한 이래 10년이 흐른 오늘, 총 47개 기관에서 2,500여 명의 아이들이 화음을 이루고 있습니다.

  • 엘 시스테마(El Sistema)

    • 1975년 경제학자이자 음악가였던 호세 안토니오 아브레우(Jose Antonio Abreu)박사가 남아메리카 베네수엘라 빈민가 아이들을 위한 음악교육 프로그램인 엘 시스테마를 설립하였습니다. 스페인어로 시스템을 의미하는 엘 시스테마는 마약, 폭력 등 각종 위험에 노출되어 있던 아이들에게 음악으로 비전과 꿈을 심어주어 사회변화를 추구하는 프로그램입니다.

꿈의 오케스트라 목표

꿈의 오케스트라는 아동·청소년이 일상에서 즐겁게 음악을 누리는 오케스트라입니다. 아이들은 다양한 악기를 배우고 연주하며 함께 호흡합니다. 오케스트라 활동은 타인과 소통하고 교감할 수 있는 능력을 길러줍니다. 예술을 통해 행복한 아이들이 가족과 지역사회를 변화시키고, 나아가 사회 통합에 기여하는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하는 것이 꿈의 오케스트라의 목표입니다.

이미지

함께하는 사람들

이미지
  • 아동·청소년 단원

    지역 내 다양한 아동·청소년이 모여 꿈의 오케스트라를 이룹니다.

  • 지방자치단체·협력기관

    꿈의 오케스트라가 지역 안에서 지속가능할 수 있도록 협력하여 물적·인적 자원을 지원합니다.

  • 문화체육관광부

    꿈의 오케스트라 사업을 총괄하여 주최합니다.

  •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꿈의 오케스트라 거점기관을 선정하고 사업비를 지원합니다. 엘 시스테마 교육철학과 교수법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꿈의 오케스트라 교육 관계자간의 인적·물적 교류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기반을 제공합니다.

  • 꿈의 오케스트라(거점기관)

    행정가, 코디네이터, 음악감독, 교육강사가 함께 악기교육과 합주연주회를 통해 현장에서 아이들을 만나고 협력합니다.

함께 이뤄낸 변화

이미지

꿈의 오케스트라 사업의 객관적인 효과 측정을 위하여 오케스트라 교육에 참여한 아동·청소년 대상 다각도의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특히 2016년부터 진행한 아동변화연구(2016~2021)는 아이들 개개인의 놀라운 성장과 사회적 효과를 보여줍니다.
출처: 2016~2019 꿈의 오케스트라 아동변화연구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 음악적 성장 : 꿈의 오케스트라를 통해 즐겁게 배우며 성장하였습니다.

    • 꿈의 오케스트라는 마구 뛰어놀며 신나게 악기를 할 수 있는 놀이터에요.

      / 참여단원
    • 학원과 달리 외우지 않고, 내가 진짜 할 수 있을 때까지 가르쳐주니까 재미있어요.

      / 참여단원
    • 시간이 흐를수록 아이들이 많이 발전한 것 같아요.
      처음에는 악보 보는 것도 힘들어 했는데 이제는 어려운 곡도 하고 싶어 하고,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친구도 있어요.

      / 교육강사
    음악적 성장 이미지
  • 개인의 발달 : 합주교육과 연주회 참여 등을 통해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과 자신감, 자존감이 향상되었습니다.

    • 공연할 때, 악기를 잘 다루는 걸 가족과 친구들에게 보여줄 수 있어서 좋아요.

      / 참여단원
    • 어려운 부분의 연주를 성공했을 때 스스로 자랑스럽고 대견하다고 느꼈어요.

      / 참여단원
    • 우리 아이가 매주 오케스트라에 참여하면서 시간 약속도 잘 지키고, 책임감이 많이 생겼어요.

      / 학부모
    개인의 발달 이미지
  • 공동체 의식 : 꿈의 오케스트라 참여 경험은 가족, 학교, 사회에 관한 소속감과 연대감, 신뢰를 형성하는 데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습니다.

    • 혼자 연주할 때는 나만 잘 하면 됐는데, 오케스트라는 다른 악기를 만나 다 같이 잘해야 해요. 마치 한 조각만 사라져도 완성할 수 없는 퍼즐 같아요.

      / 참여단원
    • 아이들이 지역축제의 무대에 오르면서 우리지역을 더 생각하게 되고 뿌듯하게 여기는 거 같아요.

      / 코디네이터
    공동체 의식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