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내용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배경이미지

보도자료

[보도자료]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ž·국립중앙박물관 공동 개발 원격교육 프로그램 시범 운영

2018-11-05 | 조회수 : 424

  • [보도자료]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ž·국립중앙박물관 공동 개발 원격교육 프로그램 시범 운영_181105.hwp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국립중앙박물관 공동 개발

‘찾아가는 박물관, 4차 산업혁명의 물결을 타다’

-4차 산업혁명시대의 흐름 속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콘텐츠 개발 및 시도

-양 기관 공동 개발, 강원지역 초등학교와 실시간 원격 교육 시범 운영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양현미, 이하 교육진흥원)과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 이하 중앙박물관)이 공동 개발한 원격교육 프로그램이 오는 11월 5일(월) 오후 2시, 국립중앙박물관 내 상설전시관 2층 공간‘온’에서 시범 운영된다. 이번 프로그램에는 강원도 춘천 서상초등학교 5, 6학년 어린이 15명이 참여하여 디지털 원격수업 ‘박물관은 생방송 중!’을 직접 경험한다.

 

원격교육에서는 ‘대동여지도’와 애니메이션 캐릭터 ‘김정호 선생’아바타 그리고 박물관 지도 전공 학예사가 함께 실시간 쌍방향 소통을 하며 만나게 된다. 이에 학생들은 박물관의 전시실과 학교에서 배운 국보급 문화재 등을 영상 화면을 통해 생동감 있게 살펴보고 체험해 볼 수 있다.

 

교육진흥원은 올해 초부터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과 문화예술교육과의 접목에 대한 방법론을 꾸준히 모색해 왔던 바,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의 주제를 ‘4차 산업혁명, 문화예술교육의 재발견’으로 설정하여 막연했던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다각적인 방법론을 논의하였다. 이어 중앙박물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미래기술을 접목한 다채로운 교육방법을 모색했으며, 그 성과로 반가사유상, 금속활자 등을 소재로 한 디지털 원격교육 프로그램을 공동 개발했다. 국내에서 문화재를 소재로 한 원격교육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이번 개발은 초기단계에서부터 탄탄한 기획을 통해 진행되었다. 기술 교육 프로그램 기획자와 디자인·연극·공예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강사가 참석한 가운데 콘텐츠 개발 범위 및 방법을 논의, 학습자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자극하는 매개 역할로서의 기술을 도입하고자 하였다. 더불어 분야별 교수 및 전문가로 구성된 연구진까지 함께 참여하여 이론적 배경과 담론을 제시하는 등 각 콘텐츠 내용에 깊이를 더했다.

 

교육진흥원 관계자는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이제는 직접 가지 않고도 박물관의 다양한 소장품들을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게 되었고, 보다 흥미로운 방법으로 고유의 역사와 문화재를 학습할 수 있게 되어, 향후 문화예술교육과 기술이 접점을 이루어 가는 방식들에 기대가 모이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보다 많은 사람들이 시·공간의 제약 없이 양질의 문화예술교육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도록 다방면의 연구와 프로그램 개발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